•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7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들을 향해 분노를 드러냈다.

13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이 지사는 나 같은 인간은 사람 취급도 안 하고 쓰레기처럼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돈에 관심 없다. 나 같은 미혼모는 진실의 역사 책에 단 한 줄의 기록조차 들어가지 않는다. 그래서 난 살아있으니 '존중하라'고 외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재판에서 이기든 지든 관심 없다. 누구든 내 입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12일에도 김부선은 이 지사를 향해 "경기도 차베스. 신체검사도 거부, 신체검사 받았다는 진단서도 재판부가 제출하라고 몇 차례 명령했으나 그것조차 거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럼에도 내가 거짓말한다고 떠드는 (이 지사) 지지자들은 단체로 실성한 듯"이라며 "도저히 믿고 싶지 않은가 봐. 지들 교주랑 놀았었다는 걸 도저히 견딜 수 없나 봐"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2007년 무렵 약 15개월 동안 연인 관계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양육비 문제로 상담한 일이 있어 집회 현장에서 몇 차례 우연히 만난 게 전부이다"라며 부인했다.

김부선은 지난 2018년 9월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시 "허언증 환자와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려 정신적, 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3억 원 가량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3_000158135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