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9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김고은과 안보현이 '유미의 세포들'에서 귀여운 세포들과의 재밌는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고은, 안보현과 이상엽 감독이 참석했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유미의 세포들'은 평범한 직장인 '유미'(김고은)의 연애와 일상을 머릿속 세포들의 시각으로 유쾌하게 풀어낸 세포 단위 심리 로맨스다. 이성, 감성, 사랑, 욕망 등 다채로운 세포들이 만들어낸 흐름을 따라 유미가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낸다.

김고은은 작품 제안을 받고 원작인 웹툰을 모두 봤다고 밝혔다. 그는 "이전에 본 적은 없었고, 작품을 고민하던 시기에 몰아서 봤다"며 "이렇게 일상적인 인물을 만나는 게 쉽지 않은데 에피소드가 소소하고 세포들이 마음을 대변해주는 내용이 공감이 많이 됐고 통쾌하기도 했다. 감독님이 저를 꼬셨다"고 웃었다.

이어 "유미가 무엇보다 매력적이라고 느낀 건 자신의 사랑 앞에서 굉장히 솔직하다"며 "세포들이 중간중간에 등장하며 말하는데, 개인적으로 사실에 가까운 표현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유미의 세포들'은 현실성을 살리고 원작의 묘미를 높이기 위해 실사와 애니메이션을 결합한 포맷으로 제작됐다.

김고은은 "촬영할 땐 애니메이션과 실사가 같이 등장하진 않아서 걱정도 됐다. 제 연기와 애니메이션이 잘 어우러질 수 있을까 싶었는데, 괜한 걱정이었다. 세포들이 너무 귀엽고 성우들이 찰떡같이 해주셔서 그 캐릭터대로 살려주시는 게 너무 좋았다"며 "관전 포인트는 귀여운 세포들이다. 개인적으로 응큼이가 너무 좋다"고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새로운 것에 참여할 수 있다는 자체가 큰 즐거움이었다. 받아들이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았다. 고민했던 점은 세포들이 중간중간 등장하며 자기들끼리 싸우는데, 세포들 감정을 표정으로 보여줘야 하는건지 아니면 일상적인 표정을 해야하는 건지 였다. 대부분 일상의 연기를 하면서 가끔 감정이 표정으로 나오는 식으로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안보현은 솔직하고 담백한 알고리즘의 'Yes or No' 사고법을 가진 게임개발자 '구웅' 역을 맡았다. 뼛속까지 공대생으로 감성 화법 제로지만, 재고 따지지 않는 특유의 단순 솔직함을 무기로 유미의 사랑세포를 깨울 예정이다.

안보현은 "너무 유명한 웹툰이라 알고 있었다. 드라마 제안을 받고 다시 정주행했는데, 유명한 작품에 함께해 영광이었다. 애니메이션과 조합되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있었다"며 "그 전까지의 이미지와 완전히 반대되는 캐릭터를 하게 됐다. 순수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변신했다는 점에서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구웅'과의 싱크로율은 99%로 꼽았다. 그는 "촬영하다보니 웅이화가 됐다. 감독님이나 고은씨도 '웅이'라고 불러준다"며 "꽤 비슷한 점이 많다. 웅이가 극 중 많이 섬세한데, 저도 약간의 섬세함을 갖고 있고 잘 삐진다. 웅이가 한가지에 빠지면 몰두하고, 유미를 바라보는데 약간 표현이 서툴다. 그런 점에서도 잘 맞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수염과 까무잡잡한 피부 등 싱크로율을 맞추기 위한 노력도 했다. 그는 "싱크로율을 맞춰야 원작을 보신 분들도 몰입해서 재밌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웅이의 매력은 순수함이다. 꽉 막힌 면도 있지만, 그 속에서 유미를 좋아하고 표현하는 건 직진하면서 직설적"이라고 말했다.

김고은의 첫인상도 전했다. 그는 "워낙 유명한 작품의 여주인공으로 많이 출연했고, 상대 남자 배우들이 잘생기고 유명한 분들이 많았지 않나. 상대 배우로 같이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큰 영광이었다"며 "처음에 봤을 땐 (분장 등) 준비가 안 된 상태라 유미는 아니었다. 그런데 촬영장에서 봤을 때 만화를 찢고 나왔다고 할 정도로 웹툰에서 나온 줄 알았다"고 밝혔다.

이상엽 감독은 "너무 재밌고 사랑스러운 이야기였고,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이야기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세포들까지 더해져 이전에 보지 못한 드라마가 나올 것 같았다"며 "평범한 일상을 특별한 순간으로 바꾸는, 웃음과 공감의 순간을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즌1에서는 유미와 세포들 소개, 웅이와의 연애가 주 내용이 된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원작 자체가 방대한 분량이고 하나의 시즌에 담기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시즌1은 이 과정 속에 성장과 에피소드들이 관전 포인트"라며 "유미와 유미 세포들, 웅이와 웅이 세포들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또 "웹툰의 시각적인 부분과 배우들 스타일은 처음부터 꼼꼼히 준비했다. 원작과 비슷하게 맞췄으면 했고, 연출로서는 웹툰에 유미나 웅이가 짓는 재밌는 표정이 있어서 배우들에게 연습을 부탁했는데 되더라. 만화적 표정이 설득력 있고 재미있었다"며 "세포들이 계속 끼어드는데 그 순간엔 호흡을 끊고 감정을 유지하기 쉽지 않았음에도 배우들이 굉장히 잘해줬다"고 전했다.

'유미의 세포들'은 17일 오후 10시50분에 티빙과 tvN을 통해 동시에 공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48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