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8

[서울=뉴시스] 강진아 안소윤 인턴 기자 = 배우 신현빈이 '너를 닮은 사람'으로 선배 배우인 고현정과 호흡을 맞춰본 소감을 밝혔다.

신현빈은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에서 "현장에서 너무 즐거웠다"고 말했다.

그는 "시청자로도 보고 싶은, 기대가 되는 작품이었고 희주가 누굴까 궁금했다. 선배님이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어울린다', '너무 좋다' 생각했다"며 "촬영 전에 꽤 많이 만나서 얘기도 하고 밥도 먹으면서 관계가 가까워지는 시간이 있었다. 그러다보니까 현장에서 재밌게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선배님이 장난도 많이 치시고 재미있었다. 제가 작품을 병행하다 보니까 스케줄이 원만하지 않을 때도 있고 지쳐있을 때도 있었는데 선배님이 많이 이해해주시고 챙겨주셔서 힘이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고현정도 "같은 작품을 하게 될지 몰랐을 때도 신현빈 배우가 갖고 있는 독특한 분위기나 인상이 좋다고 생각했다. 이번에 같이 일하게 됐는데 기본기가 아주 좋다. 어떤 상황에도 그 많은 대사량을 단 한줄도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해낸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유머러스하고 긍정적으로 얘기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좋은 배우를 만났다고 생각했다. 두 여자의 이야기인데, 나이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보이지 않는 배려도 굉장히 많이 해줬다. 중간중간에 저를 챙겨줬고 감사할 부분이 많다"며 "일은 끝났는데, 오히려 일하기 전보다 팬이 된 것 같은 느낌"이라고 웃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고현정은 가난한 젊은 시절을 보냈지만 행복하고 여유로운 가정을 꾸린 뒤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적인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 '정희주' 역을 맡았다. 남부럽지 않은 인생을 누리면서도 흘러간 시간에 대한 허망함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또 다른 주인공 '구해원'은 신현빈이 연기한다. 구해원은 가난마저 빛나는 장식품으로 보이게 만들던 아름다운 청춘이었지만, 정희주와의 만남에서 큰 상처를 받고 시간이 갈수록 곪아가는 자신을 발견하는 인물이다.

'너를 닮은 사람'은 이날 오후 10시30분에 첫 방송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95thdbs@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2003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