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8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투병 의혹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억대 후원금으로 유흥업소를 찾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성봉의 암투병은 거짓이며, 그의 후원금은 대부분 유흥비로 사용됐다"고 폭로했다.

이어 "업소 한 번 갈 때마다, 수백만 원에 이르는 팁을 접대 여성에게 줬을 정도라고 한다. 함께 간 친구들의 금액까지 모두 지불하며, 이런 큰 손 행보 때문에 언주역 인근 유흥업소에서 꽤 큰 손으로 유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최성봉은 본인이 한 달 술값으로 3000만 원 이상 소비했다고 말한 적도 있다"며 "후원자분들의 피 같은 돈이 그렇게 쓰이고 있었다. 그 어느 곳에서도 확인을 하지 않았기에 최성봉이라는 괴물이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성봉은 지난 2011년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준우승 당시 간, 위, 폐에 악성 종양을 발견하고 시한부 선고를 받았으며 지난해 5월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등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수술을 받아 거액의 빚을 진 상황에서도 가수의 꿈을 이어간다는 이야기를 전했고 앨범제작비 명목으로 10억원 클라우드 펀딩을 진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230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