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김남길 주연의 SBS TV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출발이 순조롭다.

14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는 전국시청률 6.2%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3%를 찍었다.

이날 방송에서 송하영(김남길)이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았다. 송하영은 정황 대신 직접 증거를 찾으러 다녔지만 범인으로 지목된 방기훈(오경주)이 강압수사를 못 이겨 자백했고, 징역 12년형을 받은 뒤 수사가 종결됐다.

하지만 1회 마지막 장면에서 늦은 밤 한 여자가 집에서 살해당한 뒤 발가벗겨진 채 발견돼 진범이 따로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드러냈다.

또 범죄행동분석의 필요성을 느낀 국영수(진선규)는 송하영에게 범죄행동분석 프로파일러 제안했다. 국영수는 송하영이 누구보다 타인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보며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사건에 접근하는 모습을 보며 프로파일러 적임자라고 느낀 것이다. 송하영이 국영수의 제안을 받아들일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대한민국을 공포에 빠뜨린 동기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들여다봐야 했던 프로파일러 이야기를 그렸다. 2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편 동시간대 방영중인 MBC '트레이서'는 8.6%로 금토드라마 시청률 1위를 자리를 지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