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코미디언 장동민 장인·장모의 남다른 열애사가 공개됐다.

3일 방송된 JTBC '딸도둑들'에서 장동민이 군산에 있는 아내의 친정에 처음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첫 손주를 보게 된 장동민의 장모님은 장동민을 위해 오골계 백숙을 해주는가 하면 곧 태어날 손자의 선물 꾸러미까지 남다른 사위 사랑을 보인다.

이날 장동민은 장인·장모에게 "두 분이서 어떻게 만나게 됐냐"고 질문했고 이에 장모는 "남편이 오토바이를 타다가 넘어져서 병원에 왔는데 내게만 주사를 맞겠다고 고집했다"고 말해 범상찮은 이야기를 예고했다.

이어 그는 "하루는 빵을 엄청 사와서 '감사합니다'라고 받았다. 또 하루는 지나가는 말로 간호사실이 춥다고 하니까 전기장판을 사왔다"며 "'아, 이걸 받으면 내가 결혼을 해야되나' 싶어 무서워서 병원에 사직서를 내고 도망갔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장동민이 "진짜 싫었나보다"라고 했고 빙모는 "맞다. 그만두고 이직을 준비하고 있는데 엄마한테서 전화가 왔다. 행동을 어떻게 했길래 까무잡잡한 남자가 찾아왔냐고 물었다"며 "그 남자가 무릎을 꿇고 '사윗감으로 이만하면 듬직하니 좋지 않습니까, 따님을 주십쇼"라고 했는데 어머니는 '이 정도 기백이면 내 딸을 굶기지 않겠다'고 여기셨던거 같다"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그는 "그 이후로 남편이 별별 핑계를 대고 손님방에서 재워달라고 계속 왔다. 이때는 사귀지도 않았는데 이런 돌파하는 모습에 기왕 결혼할거면 나 좋다는 남자를 만나기로 해서 결혼했다"며 남다른 결혼 이유를 밝혔다. 특히 장모는 장인과 사귀지 않을 때 처음 집에서 자고 갔을 때 아이가 생겼다고 밝히면서 "결혼 당시 임신 6개월이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