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15일 낮 12시 5분에 방송되는 MBC '출발! 비디오 여행'의 신규코너 '맞대본다'에는 첫 주연작 영화 '오마주'로 칸에 입성한 배우 이정은이 출연한다.

'맞대본다'는 요즘 영화와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열풍인 대본에 포커스를 맞춘 트렌디하고 차별화된 인터뷰가 특징이다. 배우가 연기했던 대본을 함께 짚어보며 작품 세계와 연기에 얽힌 비하인드를 나눈다.

'저 별이 위험하다'는 연극 무대에서 평범하지 않은 외계인 납치범 역할로 인생의 첫 대본을 만난 이정은은 전작 영화 '미성년'으로 인연을 맺은 배우 겸 감독 김윤석을 통해 현재 '오마주'의 대본을 접하게 되었다. '미성년'에서 보여준 이정은의 방파제 취객 연기에 반한 신수원 감독이 김윤석을 통해 러브콜을 보냈다고.

그러나 대본이 읽히질 않아 자꾸 NG가 나 애를 먹자 신수원 감독이 이정은의 공항장애를 의심했다. 알고 보니 갱년기로 글자가 쪼개져 보였던 것. 같은 중년 여성으로 비슷한 증세를 겪던 신수원 감독의 격려로 힘을 얻었다는 이정은은 대사를 외우는 자신만의 특급 노하우를 공개한다.

한편 이정은은 가장 연기하기 힘들었던 대본으로 '옥자'를 꼽았다. 기밀 조항 문서까지 쓰고 받은 대본에는 멀쩡한 대사가 아닌 "꾸에엑", 지문에는 '미끄러져서 도망가면서 옆의 사람한테 미안한 듯이 소리'라는 의인화된 설명이 달려 있었다. 돼지의 둘숨 날숨까지 지적하는 '디테일 봉' 봉준호 감독과 함께 그녀는 "서로 미친 돼지같이 소리를 냈다"고 토로했다.

인터뷰 도중 "노래방 콜?"을 외치며 마블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는 농담을 던지는 이정은의 인터뷰가 기대를 모은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