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3
  • 0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백종원이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배우 김동준을 만나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백패커'에서는 군대로 두 번째 출장을 떠난 백패커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출발하면서 "제작진이 두 번 연달아 부대를 할 때는 꼼수가 있을 것 같다"고 평가를 내린다.

도착한 목적지는 DMZ에 위치한 1사단 전진부대였다. 백종원은 더 좋은 병영식당을 보고 "자랑하려고 부르신 거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딘딘 역시 "YG 구내식당 같다"고 감탄했다.

의뢰한 내용은 '400인 분의 식사를 눈앞에서 철판을 이용해 정시 식사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임정욱 중령은 "저희가 어려운 과제도 드렸고 식수 인원이 약 400명 정도 된다. 네 분이서 하시기에 조금 힘드실 거 같아서 백셰프님과 같이 조리했던 인원이 저희 사단에서 근무를 하고 있다. 같이 해보시면 좋을 거 같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백종원이 누군지 예측을 못하자 이윽고 SBS '맛남의 광장'에서 인연을 맺은 김동준이 깜짝 등장했다. 김동준은 '전진!' 구호를 외치며 백종원과 포옹으로 인사를 나눴다.

김동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상병 김동준이다. 1사단 전진 신병교육대대에서 조교로 근무하고 있다. 오늘은 일일 취사 지원을 나오게 됐다"며 카메라와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나온다고) 너무 얘기를 하고 싶었는데 못 했다"고 하자 백종원은 다시 한번 그를 껴안았고 반가움과 미안함의 눈물을 흘렸다. 알고 보니 코로나로 인해 김동준의 면회를 못 갔던 것. 백종원은 "코로나 때문에 면회가 안 된다. 면회 간다 면회 간다 해놓고 못 가고 있었다. 동준이한테 미안해 죽겠네"라고 속마음을 말했다.

이어 "나 왜 너 30사단이라고 착각하고 있었지?"라고 하자 김동준은 "일부러 말씀 안 드렸다. 입대 전전날에도 선생님이 직접 맛있는 거 해주시면서 '군대 잘 다녀오라'고 챙겨주셨다. 그저 건강하게만 잘 다녀오면 된다 하셨는데 1년 만에 뵙는다"며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백종원이 "벌써 상병 됐냐"고 묻자 김동준은 "두 달 조기 진급했다"며 소식을 알렸다. 이에 백종원은 "동준이는 FM이다"며 뿌듯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