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성공의 지혜를 전할 마지막 손님들이 도깨비 세상의 문을 두드린다.

19일 오후 5시에 공개되는 왓챠 오리지널 예능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 마지막 회에서는 의사 출신 작곡가 닥터 조, 웹툰 '내과 박원장'의 작가 장봉수, 마술사 매직 박까지 특별한 부캐(부캐릭터)로 활동 중인 전현직 의사들이 등장한다.

먼저 트와이스(TWICE), 있지(ITZY), 엔믹스(NMIXX) 등 유명 아이돌 가수들의 곡을 비롯해 아이유의 타이틀곡 '라일락'을 작곡한 닥터 조는 한때 음악 활동을 반대했던 어머니가 '라일락' 탄생 이후 태도가 달라졌다며 뿌듯함을 내비친다. 또 닥터 조는 작곡가 지망생 시절 프로듀서 방시혁과 특별한 인연을 맺은 바 있다고 밝힌다.

특히, 이날 장봉수는 '지깨비'를 통해 최초로 정체를 공개한다. 모두가 의외의(?) 외모에 놀라는 가운데 장봉수는 "그래서 (그동안) TV에 안 나왔습니다"라고 능청스럽게 대답한다. 더불어 '내과 박원장'이 유명해진 후 드라마로 제작되기까지의 흥행 비하인드 스토리를 펼친다.

대한민국 성골 마술사 매직 박은 12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이은결과 최현우의 소속사에 합격한 경력을 소개한다. 모두의 성원에 힘입어 매직 박의 즉석 마술 쇼가 펼쳐지고 생각지도 못한 기발한 트릭에 현장이 폭소로 물들었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