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6
  • 0





[서울=뉴시스]김주희 인턴 기자 = 진땀 쏙 빼는 공포의 숨바꼭질이 펼쳐진다.

오는 24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가 심장 쫀득한 '열대야' 특집을 선보인다.

이날 멤버들은 자정이 넘은 야심한 시각에 진행되는 오프닝에 의아함을 드러낸다. 조업과 '무박 2일' 등 극한의 미션에 딘딘은 "나는 발걸음 가볍게 왔어. 이건 당일 퇴근이다"라며 홀로 들뜬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스릴 넘치는 '폐교' 숨바꼭질에 싱글벙글하던 딘딘이 순식간에 얼어붙는다. 폐교로 발걸음을 옮긴 딘딘은 시도 때도 없이 비명을 내며, 제작진에게 집에 보내 달라고 호소하는 겁쟁이의 진면모를 보여준다.

급기야 잔뜩 겁에 질린 딘딘은 눈물까지 글썽이며 안절부절못했다고 해 한밤중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궁금해진다.

큰형 연정훈은 평온한 표정으로 폐교를 누비며 허세를 부린다. 하지만 그는 소리를 치며 발을 동동 구르고, 급기야 현장에서 도망치듯 달아나면서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e008@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