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3
  • 0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투바투)가 이달 초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연 첫 월드투어 '액트 : 러브 식(ACT : LOVE SICK)'의 첫 번째 무대는 멤버들의 성장 서사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었다.

멤버들은 너바나, 롤링스톤스, AC/DC 등 록밴드 티셔츠를 입고 나와 강렬한 무대를 선보였다. 아쉬운 점은 딱 하나. 록 사운드 기반의 곡들이 상당히 많았는데, 라이브 밴드가 함께 하지 않았던 것.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K-팝 그룹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대형 음악 페스티벌 '롤라팔루자(LOLLAPALOOZA)'에 출연해 라이브 밴드의 사운드와 함께 생생한 무대를 전했다. 강렬한 밴드 라이브와 만난 멤버들의 무대는 시너지를 냈다.

31일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30일(이하 현지시간)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펼쳐진 '롤라팔루자'의 '소라나 X 페리스(SOLANA X PERRY'S) 무대에 라이브 밴드와 함께 올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초반에 '굿 보이 곤 배드(Good Boy Gone Bad)', '프로스트(Frost)' 퍼포먼스를 연이어 선보였다.

멤버들은 "이곳 '롤라팔루자’에서 여러분을 만나게 돼 기쁘다. 오랫동안 꿈꿔 왔던 무대다. 서울에서 시작해 이번 한 달 동안 미국 7개 도시에서 월드투어를 진행했는데, (미국에서의 일정을) '롤라팔루자'에서 마무리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인사했다.

또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첫 영어곡 '매직(Magic)'을 포함해 '서스데이스 차일드 해스 파 투 고(Thursday's Child Has Far To Go)' 등 활기 넘치는 무대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깜짝 게스트도 등장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정상을 밟은 푸에르토리코계 미국 래퍼 이안 디올(iann dior)이 무대에 오른 것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이안 디올은 최근 협업곡 '밸리 오브 라이즈(Valley of Lies)'를 공개했다.

이날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이안 디올은 해당 곡을 선보였다. 무대 중간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멤버 연준이 만든 틱톡 챌린지 안무를 함께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안티-로맨틱(Anti-Romantic)', '루저=러버(LO$ER=LO♡ER)' 등도 선사했다. '제로바이원러브송'(0X1=LOVESONG)을 마지막으로 자신들의 무대를 완료했다. 브릿팝 풍으로 함성이 아득하게 들려오는 사운드가 인상적인 이 곡은 록 페스티벌에 제격이다. 서울에서 열린 '액트 : 러브 식' 등에서는 이 노래가 첫 곡이었다.

이날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 대한 반응은 대단했다. 하이브(HYBE)의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가 해당 공연을 중계했는데 화면 너머로 현장에서 뜨거운 분위기가 생생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빅히트 뮤직은 "장르를 넘나드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다채로운 퍼포먼스에 현지 관객들은 열광적인 반응으로 화답했다. 발 디딜 틈도 없이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공연 전부터 “TXT”를 연호하며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등장을 기다렸다"고 전했다.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노래에 맞춰 점프하며 환호하고, '매직'과 '안티-로맨틱(Anti-Romantic'을 떼창하고, '루저 러버'의 첫 글자인 'L'을 손으로 그린 춤을 따라 하는 등 진풍경을 만들었다"고 부연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함께 호응해 주신 관객 여러분, 대단하다. 지금 이 순간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우리 이름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 담긴 의미처럼, 이곳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는 인사말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한편, '롤라팔루자'는 시카고에서 매년 개최되는 30년 역사의 대규모 야외 음악 축제다. 그간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 메탈리카(Metallica), 콜드플레이(Coldplay) 등 내로라하는 글로벌 톱스타들이 출연했다. 올해 페스티벌은 지난 28일 시작됐고 31일 막을 내린다.

마지막날인 31일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직속 선배 팀인 글로벌 슈퍼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이 헤드라이너로 나선다. 한국 뮤지션이 미국 주요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가 된 것은 제이홉이 처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