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제 2회 슈퍼리그 첫 경기, 새 감독들과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 흥미를 자아낸다.

21일 오후 9시 방송되는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은 제 2회 슈퍼리그 개막전이 140분 확대 편성됐다.

이날 경기는 제 2회 슈퍼리그의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새롭게 뒤바뀐 감독과 팀이 호흡을 맞춰 치르는 첫 경기다. 특히 지난 슈퍼리그 4강전에서 6:0으로 대패했던 FC구척장신이 다시 한번 FC국대패밀리와 맞붙는다.

FC구척장신 주장 이현이는 더욱 독해진 모습으로 혹독한 훈련의 시간을 보냈다고 해 과연 이번 경기에서 FC구척장신이 FC국대패밀리에게 설욕을 되갚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그간 FC구척장신의 키플레이를 맡았던 김진경이 떠나게 되며 위기가 찾아온다. 이 위기를 타개하고자 주장 이현이가 새 멤버 탐색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모델계를 수소문해 찾은 FC구척장신의 새 멤버는 축구에 최적화된 스피드와 집념을 갖추고 있다고 해 새로운 비밀병기로 탄생할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앞두고 본격 대비 훈련에 돌입한 양 팀 감독들의 전술 역시 대립구도를 갖춘다고 해 보는 맛을 더할 예정이다. 허를 찌르는 공격력으로 성장한 FC구척장신의 새 감독은 이전 패스 전략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치며 '빌드업 축구'를 선보인다고 예고했다.

이에 맞서는 FC국대패밀리의 새 감독은 FC국대패밀리의 세트피스에 집중한다. 최전방 전미라에게 계속적인 골 찬스를 만들어 주며 다득점을 노리는 전술로 이날 개막전 첫 승리를 가져갈 팀에 대해 흥미를 유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