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배우 주현영이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주현영은 21일 웹예능 '걍나와'에서 "학교 다닐때 친한 친구 4명하고 상황극을 많이 했다. 저는 주로 아티스트 역할이였고, 한 친구가 소속사 사장, 나머지 두 친구가 홈페이지 관리자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학교 다닐 때 빅뱅 지드래곤 선배님을 좋아했다. 그래서 '주현영, 지드래곤과 스캔들 휘말려'라는 느낌의 기사를 직접 쓴 적이 있다"면서 "진짜 기사처럼 써서 친구들과 공유했다. 철저하게 자기 만족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현영은 지난해 쿠팡 플레이 웹예능 'SNL 코리아'에서 인턴기자 역을 맡아 인기를 얻었다. 최근 종영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