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3
  • 0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배우 김지은이 '천원짜리 변호사'로 남궁민과 재회했다.

앞서 김지은과 남궁민은 지난해 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에 김지은은 22일 공개된 SBS TV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최창환, 연출 김재현·신중훈) 인터뷰에서 "믿보배우 남궁민 선배님이 출연하신다기에 일단 믿음과 기대가 생겼고 대본을 읽어봤는데 기대했던 것보다 더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코믹한 요소도 있고, 안타까운 사연을 속 시원하게 해소시켜주는 사이다도 있고, 무엇보다 그 속에서 피어나는 드라마가 주는 따뜻함이 대본을 읽는 내내 흥미로웠다. 그래서 이 작품을 반드시 함께 하고 싶었다"며 합류하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김지은은 극 중 스펙은 화려하고 미래는 찬란한 금수저 법조 꿈나무 '백마리' 역을 맡아 매사에 자신만만하고 도도한 매력을 뽐낸다. 특히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이라는 짱돌을 만나면서 순탄했던 인생에 급브레이크가 걸릴 예정이다.

김지은은 백마리 캐릭터로 연기 인생 첫 법조인 캐릭터를 맡았다. 그는 "요즘 사전에 법률 용어들이 너무 잘 나와 있어서 용어 풀이의 어려움은 덜했지만, 비슷한 용어들, 긴 용어들이 많아서 익히는데 조금 어려웠다"며 "정말 주구장창 대본을 보고 또 보고 외우고 연습했던 것 같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또 김지은 본인과 백마리의 싱크로율을 70~80% 정도라고 답한 김지은은 "저 역시 통통 튀고 당차고 활발하지만 저는 저에게 냉정한 편이라 쉽게 만족하지 못해서 가끔 괴롭힐 때가 있다. 그리고 남의 눈치도 꽤 보는 편"이라며 "마리는 본인을 사랑하고, 그것을 표현할 줄 아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남의 눈치를 보기 보단 본인의 생각을 더 따르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의상에 컬러감을 많이 줬다. 핫핑크부터 올 화이트, 올 블랙, 레드, 블루 등 눈에 띄는 다양한 컬러로 출근 복장을 스타일링 해봤다. 그러다 보니 언젠가부터 수트로 무지개를 완성시키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 근데 생각보다 어려워 아직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지은은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남궁민, 박진우(사무장 역)과 원팀을 이루게 됐다. 김지은은 "여러 번 호흡을 맞추다보니 서로가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아는 것 같다. 자연스럽게 맞춰진 것 같다. 그래서 늘 이렇게 두 분과 신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본편이 어떻게 나올까 기대도 되고, 정말 말 그대로 재미있다"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남궁민 선배님과 박진우 선배님은 신에 대해서 항상 연구를 해오신다. 그런 점을 정말 많이 배운 것 같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끝으로 김지은은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색다른 도전을 했다. 그동안 보실 수 없던 연기와 다채로운 스타일링으로 찾아 뵙겠다. '김지은에게 이런 모습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드실 수 있도록 임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