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2
  • 0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일이 커질까봐 무서워 거짓말하다가 헤어진 리콜남이 사연을 전한다.

14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가족 같은 연인'이라는 주제로 리콜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리콜남은 SNS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2년 동안 연애했던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X는 노는 것을 즐겼던 리콜남과는 다른 성향을 가지고 있었다. 리콜남은 그런 X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받아 스스로를 변화시킨다. 리콜남에게 X는 존재만으로도 특별한 사람이었다.

리콜남은 X의 가족들과 주말마다 함께 여행을 다닐 만큼 남자친구 그 이상의 존재로 스며든다. 이는 X도 마찬가지였다. 자연스럽게 결혼까지 생각했던 깊은 사이였지만, 리콜남의 거짓말이 다툼을 유발한다. 그리고 이 다툼은 결국 두 사람을 이별하게 만든다.

"솔직히 말했으면 됐을 텐데, 끝까지 거짓말을 해버렸다"는 후회 가득한 리콜남의 말에 성유리는 "일이 커질까 봐 무서워서 거짓말을 한 것 같다. 그런데 거짓말은 안된다. 거짓말을 하면 일이 더 커진다"라고 안타까워한다.

리콜남은 X와 헤어진 지 4개월이 지난 후에 지난 일들에 대해 사과하면서 진심을 전한다. 하지만 X의 반응이 재회를 간절하게 바라는 리콜플래너들의 마음을 불안하게 만든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