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부모에게 쓴소리를 들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예능물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명절을 맞아 아들의 집으로 역귀성한 제이쓴 부모님이 등장했다. 할머니가 손자 준범이의 이름을 부르자 제이쓴은 "조용히 해. 자잖아"라면서 깜작 놀랐다. 이에 준범의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제이쓴에게 "너만 애 키워? 유난 떨기는"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제이쓴은 누나와 자신이 어렸을 때 육아하면서 힘든 점을 물었지만, 아버지는 밤낮없이 일하느라 육아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자는 모습만 봐도 행복했지"라고 아들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평소 무뚝뚝한 아버지가 처음으로 진심 어린 마음을 표현하자 제이쓴은 "준범의 존재 자체로 행복한 찰나에 아버지가 같은 감정을 느꼈다고 하니 마음이 이해됐다"라면서 조용히 눈물을 흘렸다.

그런가 하면 할머니·제이쓴·준범은 똑 닮은 3대 '복붙' 외모로 강력한 유전자의 힘을 자랑했다. 어린시절 아들의 사진을 보여주며 할머니는 준범의 상위 4% 몸무게와 튼실한 허벅지는 제이쓴의 어린 시절을 닮은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제이쓴이 준범이의 성장앨범을 가져와 부모님께 보여드렸고,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눈을 떼지 못하고 손자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이날 준범이는 꼬까옷을 입고 세배를 드려 할머니·할아버지에게 함박웃음을 선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