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걸어서 환장 속으로'가 다채로운 가족 여행기를 공개한다.

22일 오후 9시 20분 첫방송되는 KBS 2TV 신규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서는 여러 사연을 지닌 스타 가족의 드라마틱한 여행 버라이어티가 방송된다.

첫 번째 가족으로 서동주, 서정희, 장복숙 3대 싱글 모녀와 방송 최초로 동반 출연하는 김승현, 장정윤 부부와 광산김씨 패밀리가 나선다. 이에 첫 여행지로 서동주 모녀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가득한 대만을, 광산김씨 패밀리는 낭만의 도시 프랑스 파리를 방문한다.

서동주는 인공호수와 조경이 뛰어난 임가화원, 대만의 랜드마크이자 전망 맛집 타이베이 101, 잉거 도자기 마을 등 모녀 맞춤형 코스로 휴식을 선물하고, 김승현과 장정윤 부부는 에펠탑, 트로카데로 광장, 몽마르트르 언덕 등 프랑스 파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중심의 코스로 광산김씨 패밀리에게 그동안 겪어보지 못한 경험과 추억을 선물한다.

첫 회부터 서정희는 "거의 안 싼다고 보면 돼"라는 말이 무색하게 무려 4개의 가방을 챙겨오는가 하면, 한복 등 확실한 T.P.O로 서동주를 경악하게 만든다. 이에 서동주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몰라 솔직히 두려워요"라며 혀를 내두른 만큼 떼쟁이 어머니와 앵그리 할머니를 돌보는 '프로 수발러' 서동주의 동분서주 활약이 기대된다.

김승현, 장정윤 부부 또한 시작부터 난관이다. 시부모도 모자라 딸, 시동생, 시고모, 시삼촌까지 시월드 총출동 해외여행인데, 시어머니가 여행 첫날부터 시아버지와의 각방을 요청하고, 토종 한국인 입맛의 시아버지와 시삼촌은 프랑스식 식사로 고군분투하며, 안개가 자욱하고 돌연 비가 쏟아지는 기상 악화로 발을 동동 구르는 등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거기에 서동주, 서정희, 장복숙은 이혼과 사별을 겪은 3대 싱글 모녀의 끈끈한 모정도 선보인다. 특히 암 투병 중인 어머니 서정희와 다리가 아픈 할머니 장복숙을 위해 한 군데라도 더 구경하고 하나라도 더 맛있는 음식을 먹이고 싶어하는 서동주의 마음 씀씀이가 흐뭇하게 한다.

반면 광산김씨 패밀리는 각자의 사정으로 시간 맞추기도 힘든 대가족이 모인 만큼 다사다난 속에서도 서로를 챙기는 츤데레와 시한폭탄 터지듯 난발하는 말싸움이 현실감 넘치는 공감과 웃음을 선사한다.

'걸어서 환장 속으로' 2회는 23일 오후 7시30분에 연속 방송된다. 이후에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