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개그우먼 김지민이 잃어버렸던 고가 명품 시계를 중고 마켓에서 재구매한 사연을 전했다.

김지민은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물 '아는 형님'의 '진실 혹은 거짓' 게임에서 "내가 큰 언니한테 명품 시계를 몇 달 빌린 적이 있었는데, 잃어버린 거야"라면서 운을 뗐다.

이어 "집에 고장 난 시계들에도 약을 넣으려고 쇼핑백에 모아 가지고 가려던 찰나에 없어졌다. 내가 간 식당, 옷가게 다 가봤는데도 없는 거야"라고 했다.

해당 시계는 형부가 친언니에게 선물한 의미가 있는 것이었다. 중고라도 사야 할 판국이었다. 그런데 중고 마켓에 같은 디자인의 시계가 올라와 있었고 마침 그녀의 동네였다.

김지민은 "40만원에 샀는데, 내가 잃어버린 거였다"고 당황했다. "스크래치 두 곳을 언니가 기억한 거야. 언니가 '이거 내 거야'라고 하더라. 불법 취득으로 신고를 하자 했는데, 일 크게 만들지 말자고 했다. 40만원 주고 똥 밟았다 생각하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거짓말 같은 김지민의 해당 에피소드는 실제 상황이었다. '아는 형님' 멤버들과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