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2월의 새신부'인 가수 서인영이 러브 스토리를 전한다.

서인영은 25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내달 결혼하는 예비 신랑과의 러브스토리를 터음 터놓는다.

서인영은 "결혼식은 곧 하는데 이미 혼인신고 마치고 같이 살고 있다. 결혼 결심까지 7개월이 걸렸다"라며 초고속 결혼에 이어 깜짝 동거 소식까지 전했다.

서인영은 결혼 후 귀가 시간이 빨라진 이유도 전한다. 그녀는 "남편이 늦어도 9시 전에는 들어와서 미리 저녁을 차려야 한다"라며 180도 달라진 새 신부의 삶을 공개했다.

또 예비 남편과의 첫 만남도 회상한다. 서인영은 "지인이 밥을 먹자고 해서 슬리퍼에 편한 차림으로 간 자리에 남편이 있었다"면서 "이후 남편이 매일 만나자고 해서 만났는데 '내가 언제 이렇게 웃게 됐지?' 싶을 정도로 웃게 되더라. 같이 살아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우리 사귀어보면 어떨까?'라고 먼저 고백했다"고 전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남자에게 돌직구 고백을 했다고 한다.

아울러 서인영은 예비 남편에게 한강에서 프러포즈 받은 사연도 전했다. "남편이 한강 앞 식당에 가자고 해서 갔더니, 바닥에 '메리 미(marry me)'라고 써 있더라. 남편이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인데 열심히 준비한 걸 보니 감동이었다"라고 당시의 행복한 심경을 전했다. 하지만 그녀는 "근데 남편이 끝까지 직접 '결혼하자'는 말은 안 하더라. 부끄러운지 반지를 주면서 '응?'이라고만 하더라"라며 예비 신랑에 대한 섭섭함(?)을 표해 폭소를 유발했다고.

한편, 서인영은 결혼을 앞두고 벌써부터 2세 계획을 하고 있다고도 밝힌다. "결혼 전 자궁 나이를 검사했는데 31세더라"라고 화끈하게 공개했다. 이어 그녀는 "나 닮은 딸 낳을까 봐 무섭다"라며 2세에 대한 솔직한 고민을 거침없이 고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