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1
  • 0





[서울=뉴시스]이윤진 기자 = 엄정화가 수술대 위에 다시 오른다.

3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 15회에서는 차정숙은 입원 치료가 시급하다며 레지던트 생활을 중단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차정숙은 주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가정의학과 레지던트 동기들에게 동료가 되어줘서 고맙다는 마음을 전하고, 임종권(김병춘 분)에게 휴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자신의 자리를 정리하던 차정숙은 다시 돌아오겠다는 마음을 담아 자신의 이름이 적힌 의사 가운을 다시 걸어 놓았다.

그런 가운데 차정숙의 건강 악화를 몰랐던 서인호는 차정숙과 감정 다툼을 벌이며 이혼 소장을 받은 것에 분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곽애심(박준금 분)과 찾은 변호사 사무실에서 유책 배우자이기에 불리한 입장이라는 것을 확인한 그는 차정숙 명의 건물도 빼앗길 수 있다는 말에 노심초사했다. 특히 곽애심이 휘말린 사기 투자 사건으로 신경이 예민해 있던 서인호는 자기 명의로 된 건물을 팔 생각이 없다는 차정숙의 말에 노발대발했다.

이후 서인호는 최승희(명세빈 분)로부터 차정숙의 악화된 건강 상태와 병원을 그만둔다는 소식을 듣고 그제서야 지난날을 돌아봤다. 지난날에 후회가 밀려왔고 결국 오열했다.

서인호는 로이킴을 찾아가 자신이 간 공여를 해주겠다는 뜻을 밝히지만 "이제 와서?"라는 비아냥 섞인 반응이 돌아왔고, 차정숙도 "죽는 것도 내 운명"이라며 거절했다.

최승희도 한참을 망설이다 미안하다는 진심은 말했고, 차정숙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때 최승희와 친구가 되고 싶었다고 고백한 차정숙는 최승희와 서로를 용서하며 오랜 갈등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차정숙이 다시 간이식을 받아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을 제일 먼저 확인한 로이킴은 자신이 간 공여에 적합한 대상인지 검사부터 받았고, 이 같은 생각을 전달해 차정숙을 놀라게 했다. 40년 만에 찾은 친아버지로부터 골수이식 요구를 받고 당혹스러웠던 로이킴은 "차 선생은 그에 비하면 저랑 훨씬 가까운 사람"이라고 자신이 간 공여를 해 줄 이유가 충분한 관계임을 어필하며 진심을 전했다. 차정숙은 그런 로이킴의 마음을 소중히 여기면서도 쉽게 결정할 일은 아니라며 흔쾌히 수락하진 않았다.

이 소식에 서인호는 분노했다. 남편이 있는데 왜 로이킴이 간이식을 해주냐는 서인호와 안될 게 뭐가 있냐는 로이킴이 또 한 번 격돌했다. 그리고 서인호, 로이킴의 간이식 논쟁은 차정숙의 선택에 맡겨졌다. 차정숙은 잠시 고민하는 듯하다가 어딘가를 가리켰다.

과연 차정숙이 누구를 선택했을지, 또 이 위기를 극복하고 인생 리부팅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그 결말에 이목이 집중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telemovi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