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8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넷플릭스가 올해 2분기(4~6월) 매출을 20% 가까이 끌어올리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넷플릭스는 2분기 매출액 73억4200만 달러(약 8조4270억원)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61억4800만 달러)보다 19.4%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35% 이상 끌어올렸다. 2분기 영업이익은 18억4800만 달러(약 2조1210억원)으로 전년 동기(13억5800만 달러) 대비 36% 올라갔다. 순이익은 13억5300만 달러(약 1조5530억원)으로 1년 전엔 7억2000만 달러였다.

구독 가구 역시 10% 가까이 증가했다. 2분기 현재 전체 유료 구독 가구수는 2억900만개로 작년 2분기엔 1억9200만개였다.

넷플릭스는 "올해 2분기에 유료 구독 가구수 순증치는 당초 예상치인 100만개를 상회하는 약 150만개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3분기(7~9월)에 유료 구독 가구수 순증이 예상치인 350만개를 달성하게 되면, 지난 24개월 간 넷플릭스 유료 구독 가구수 순증치는 5400만개, 연간 기준으로 2700만개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실적 발표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올해 2분기에 유료 구독 가구수 102만개 순증을 기록해 넷플릭스 성장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흐름은 넷플릭스가 최근 한국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도 살펴볼 수 있다.

넷플릭스가 2016~2020년 국내 콘텐츠에 투자한 금액은 약 7700억원이다. 앞서 넷플릭스는 올해에만 약 5500억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넷플릭스는 이번 실적 발표에서 향후 성장 가능성이 계속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넷플릭스는 시장조사 전문 회사 닐슨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시청자가 TV를 시청하는 전체 시간에서 스트리밍이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27%이며, 여기서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7% 수준이라고 했다.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장 성숙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에서도 아직 더 많은 소비자가 넷플릭스를 선택할 여력이 충분히 남아있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한편 넷플릭스는 올해 하반기에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위쳐' '종이의 집' 등 전 세계에서 사랑을 받은 시리즈 후속편을 내놓을 예정이다.

오는 23일이 공개되는 전지현 주연 '킹덤:아신전'을 비롯해 공유·배두나가 주연을 맡은 '고요의 바다', 이정재 주연 '오징어 게임', 유아인·박정민·김현주 주연 '지옥', 백종원이 출연하는 '백스피릿' 등 국내 콘텐츠도 하반기 공개를 앞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721_000152054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