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익명

7 일 전

jpg

중국 삼국시대 인생사 새옹지마 위나라 장군 제갈서

조회 수 26 추천 수 0

01.jpg

제갈량 죽고 난 뒤,

 

 세 나라는 오랜 기간동안 전쟁을 멈추었다.

 

사마소가 위나라의 실질적인 권력자가 되었다.

 

263년, 

 

위나라는 촉을 정벌하기 위해 

 

등애와 종회, 제갈서는 각각 군대를 세 개로 나뉘어 침공한다.

 

02.jpg

이때 당시 등애의 계략은 

 

자신이 답중에서 촉의 대장군 강유를 묶으면

 

제갈서가 강유의 퇴로와 한중 구원군을 차단하며

 

종회가 그 틈을 타 한중으로 정면 돌파하여 

 

촉나라를 진입한다는 것인데, 

 

등애의 계략은 놀랍도록 적중했다.

 

 

03.jpg

강유가 등애와 제갈서에게 묶여있는 사이에 

 

종회의 군대는 성공적으로 한중을 접수하고 

 

촉나라 최후의 관문 검각까지 진격한다.

 

그렇게 등애의 전략은 완벽하게 성공하는 듯 했으나 

 

제갈서가 강유를 끝내 놓쳐버리는 실수를 범한다.

 

 

04.jpg

제갈서의 포위망을 빠져나온 강유는 제갈서의 관할 지역인 옹주로 향하는 척을 했다.

 

 놀란 제갈서는 급히 북상했고 헐레벌떡 옹주로 향하는 사이에

 

강유는 몰래 뒤돌아 검각으로 재진격 하며 

 

제갈서를 완벽하게 따돌린다.

 

자신이 강유의 계략이 빠진 것을 알고 뒤늦게 강유를 잡으러 갔을때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05.jpg

그렇게 답중을 무사히 탈출한 강유는 검각으로 돌아와 

 

종회의 본대에 맞서 무한 수성을 펼치게 되는데,

 

이때부터 위나라의 상황은 급격히 안좋아진다.

 

 

06.jpg

강유에게 실컷 놀아난 제갈서에겐 두 가지의 선택이 생겼는데,

 

첫째, 등애와 함께 음평의 샛길로 우회해 촉 진입을 시도하자는 것,

 

둘째, 종회의 본대에 합류하여 함께 검각의 뚫고 촉을 진입하자는 것이었다.

 

자신의 인생을 결정 지을 수도 있는 

 

운명의 두 가지 선택 앞에 고민하는 제갈서였지만

 

음평의 샛길 280km 등산은 아무리 봐도 무모한 도박처럼 보였는지 

 

등애의 제안을 거절하고

 

종회의 본대에 합류하기 위해 검각으로 향한다.

 

 

07.jpg

검각에 도착한 제갈서에게 돌아온 것은

 

종회의 모함으로 인한 전권 실각 및 낙양으로 압송이었다.

 

하루 아침에 나라 대군의 일각을 담당하는 사령관에서 

 

낙양으로 압송되는 죄인으로 신세가 바뀌는 순간이었다.

 

 

08.jpg

그렇게 낙양으로 끌려가는 제갈서에게 들려오는 믿겨지지 않는 소식,

 

그토록 무모하게만 보였던 

 

등애의 음평 공략이 성공해 서촉을 점령했다는 것이었다.

 

자신이 종회가 아닌 등애를 선택했더라면 

 

서촉 정벌의 주인공이 되었을테지만 

 

이는 곧 상황이 반전된다.

 

 

09.jpg

종회의 반란으로 성도 일대에 살인과 배신의 피바람이 불게 되었고

 

이에 사마소도 그간 거슬렸던 것들을 치우고자 숙청이 시작된다.

 

등애와 종회는 몰론이고 서촉 정벌에 관련된 장군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대부분 살해 당하거나 참수형을 당했고

 

촉나라의 대신들도 이와 연관되어 수많은 목숨이 사라졌다.

 

 

10.jpg

하지만 제갈서는 중간에 촉나라 정벌에서 강제로 강판 되었기 때문에

 

피비린내 나는 숙청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어 제갈서는 위나라에서 진으로 왕조가 교체되고,

 

 자신은 태상까지 오르며 온갖 명예를 누리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그 밑 대대손손까지 부귀영화를 누리며

 

가문을 무탈히 이어 나갔다고 한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