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1
  • 익명
  • 조회 수 342

2달전 상황 요약

1. 26살 지바겐 오너가 보행자 통행길에 주차해서 사람들이 못 지나가서 민원 넣음.

2. 경비가 몇 번 전화해서 하지 말라고 구두경고.

3. 쌩 까고 보행자 통행 구간에 계속 주차해서 아파트 주민들 극대노.

4. 경비가 결국 경고 스티커 지바겐에 부착.

5. 빡친 26살 지바겐 오너가 친구들 4명 불러서 아파트 길막(전부 다 자차 끌고 옴)

6. 아파트 길막 후 경비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면 봐주겠다면서 온갖 폭언과 욕설.

7. 경찰이 와서 1시간 동안 실랑이하다가 결국 돌아감.

 

20210116000408_afgxbtif.jpg

20210116000408_ceqovypa.jpg

20210116000408_kdfceuzx.png.jpg

20210116000446_ezpckmyx.jpg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1등 익명
저런놈들 뚝배기를 깨버려야 하는데
comment menu
2021.01.17. 10:27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