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빅테크에 대한 규제와 압박을 강화하는 중국 정부는 최대 전자상거래 알리바바의 금융자회사 앤트그룹(螞蟻集團)이 운영하는 전자결제 서비스 알리페이(支付寶)를 분할, 별도의 대출사업 앱을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재경신보(財經新報)와 파이낸셜 타임스 등이 13일 보도했다.

매체는 관련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중국 당국이 앤트그룹이 대출 결정하는데 기반이 되는 이용자 정보를 정부가 일부 출자하는 새로운 신용조사 합작회사에 제공하라는 명령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초 중국 국유기업이 앤트그룹가 신규 설립하는 신용조사 합작회사에 대규모 출자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나왔다.

신용조사 합작회사의 출자 비율은 앤트그룹과 국유기업인 저장성 여유(관광) 투자집단이 각각 35%, 항저우 금융투자집단과 저장전자(浙江電子口岸)가 각각 5% 이상이라고 한다.

소식통들은 앤트그룹에 대한 이런 조치가 다른 인터넷 금융업자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당국은 빅테크의 독과점 등 왜곡 농단 행위가 이용자 정보를 장악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중국 규제 당국은 4월 앤트그룹에 금융지주회사로 재편하라고 지시하고 산하 단기 소비자대출 제베이(借唄), 신용카드 서비스 화베이(花唄)를 통합해 소비자 금융회사를 설립하라고 명령했다.

소식통은 앤트그룹의 구조개편이 이뤄지면 독자로 고객의 신용을 평가할 수 없으며 알리페이의 이용자가 대출할 경우 먼저 신설 신용조사 합작회사에 신청하고 이후 화베이와 제베이가 이를 승인 집행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3_000158163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