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4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펩타이드 융합 바이오 전문기업 나이벡이 대장 표적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경구 제재 개발 및 효능 검증에 성공했다. 이번 경구 제재는 임상 사용할 목적으로 개발됐기 때문에 이번 개발을 기점으로 향후 임상시험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나이벡은 영국 바이오 회사 ‘인트랙트파마’와 공동 진행 중인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펩타이드인 ‘NIPEP-IBD’의 대장 표적 경구투여 캡슐 제형 설계와 동물에서 약물 동태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동물 실험을 넘어 인체에 적용할 수 있는 경구용 제형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글로벌 임상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나이벡은 NIPEP-IBD 경구 제형이 최종적으로 확정됨에 따라 이미 글로벌 임상 시험수탁기관(CRO)과 해외 임상 신청 준비에 착수했다.

나이벡은 공동연구계약을 통해 인트랙트파마에 ‘탑스커버리 펩타이드’ 기반 ‘대장 표적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인 NIPEP-IBD를 공급해왔다. 인트랙트파마는 NIPEP-IBD에 대한 경구용 제형 최적화와 동물에서 효능 검증을 담당했다.

사측에 따르면 기존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들은 단순 항염 효과에만 중점을 두고 있어 근본적인 치료 효과는 없었다. 반면 나이벡의 NIPEP-IBD는 염증 억제뿐 아니라 장 점막의 재생치유 효과까지 있어 더욱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한 신개념 펩타이드 치료제다.

기존 개발 중인 ‘야누스 인산화효소(JAK) 저해제' 기반 약물들은 부작용에 대한 우려로 임상에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와 달리 NIPEP-IBD는 재생 효과가 우수해 글로벌 제약사들이 관심을 보이며 관련 협의를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이번 경구 제형 개발 완료로 글로벌 제약사와 논의가 한 층 가속화될 예정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나이벡은 펩타이드를 이용한 제형 설계에 강점이 있으며,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의 경구 제형 개발에 이어 다른 펩타이드 치료제에 대해서도 환자의 복약 편의성을 위해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이번 경구 제형은 1일 1회 투여만으로도 충분한 효능이 있으며 캡슐이 위나 소장에서 용해되지 않고 대장에서만 용해돼 손상된 장 점막의 바이오마커와 결합해 재생 효과를 내기 때문에 주사제보다 효과가 탁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1상 진입을 위해 해외 CRO와 협의에 착수했다"며 "내년에 임상 1상은 물론 임상 2a상까지 동시에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48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