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7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국민연금이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핵심사업부의 비상장화에 따라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로써 국민연금은 지난해 LG화학에 이어 대형 배터리 상장사의 물적분할에 다시 한번 제동을 걸게 됐다. 다만 LG화학 사례로 비춰볼 때 분할안은 주주총회에서 통과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수탁위)는 14일 제16차 회의에서 SK이노베이션의 임시 주주총회 안건에 대해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탁위는 국민연금의 의결권 등 주주권 행사를 심의하는 기구다.

SK이노베이션의 임시 주총은 오는 16일 열린다. 국민연금은 상반기 말 현재 SK이노 지분을 8.05% 보유해 2대 주주에 올라 있다. 물적분할은 특별결의 사안으로 주총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찬성, 발행주식총수 3분의 1 이상 찬성해야 의결된다.

국민연금은 앞선 LG화학 물적분할 사례와 마찬가지로 '모회사 디스카운트'가 발생한다고 보고 분할안에 반대한 것으로 보인다. 사내에 있던 핵심사업부가 물적분할에 따라 모회사의 아래로 가게 되면 할인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국민연금 수탁위는 분할계획의 취지와 목적에 공감하지만 배터리사업 등 핵심사업부문의 비상장화에 따른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어 반대를 결정했다. 다만 일부 위원들은 이견을 제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LG화학에 이어 배터리 상장사에 대한 물적분할을 지속적으로 반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서 국민연금은 지난해 10월 LG화학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한 바 있다.

국민연금은 다른 운용사, 해외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의 결정에 영향을 줘 SK이노베이션의 분할계획 안건이 쉽게 통과하기 어려울 수 있게 됐다. 다만 LG화학도 국민연금의 반대를 딛고 출석 주식의 82.3%라는 높은 찬성률로 안건이 승인돼 SK이노베이션 또한 분할안 통과 가능성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3일 이사회에서 배터리 사업과 E&P(Exploration & Production, 석유개발) 사업을 분할하기로 했다. 회사는 다음달 1일부터 신설법인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와 ‘SK이엔피 주식회사(가칭)’를 각각 공식 출범시킬 계획을 갖고 있다.

분할 안건이 통과하면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각각 갖게 되며 분할 대상 사업에 속하는 자산과 채무 등도 신설되는 회사로 각각 이전된다.

한편 이번 심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지침에 따라 기금운용본부가 수탁위에 의결권 행사방향 결정을 요청해 이뤄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997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