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9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국제유가는 6일(현지시간) 미국 원유재고 증대로 수요핍박 우려가 완화하면서 하락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일 대비 1.50달러, 1.9% 내려간 배럴당 77.43달러로 폐장했다.

WTI는 장중 배럴당 79.78달러까지 치솟아 2014년 11월 이래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이익확정과 지분조정 매물이 쏟아지면서 밀렸다.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12월 인도분도 전일보다 1.48달러, 1.8% 떨어진 배럴당 81.08달러로 거래를 끝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EIA)은 10월1일 끝난 주에 원유 재고량이 전주에 비해 230만 배럴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재고 증가분은 시장 예상 중앙치를 20만 배럴이나 웃돌았다. 휘발유 재고도 소폭 감소한다는 예상을 깨고 330만 배럴이나 늘었다.

한편 뉴욕 금 선물 시세는 반등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 중심 12월물은 전일에 비해 0.9달러, 0.1% 상승한 온스당 1761.8달러로 장을 마쳤다.

미국 장기금리가 장중 1.5%대 전반까지 올랐다가 주춤하자 금리가 붙지 않는 자산인 금 투자 선호심리가 높아져 매수가 들어왔다.

다만 달러 강세로 달러 대체투자 대상인 금 선물의 추가 상승은 한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07_000160538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