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0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정부가 국내 금융시장 변동 확대 가능성을 고려해 시장 안정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수 있도록 가용조치를 준비할 계획이다.

다만, 우리 시장의 기초여건을 고려할 때 다른 국가들에 비해 다소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측면이 있어 차분하게 시장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기획재정부 내 거시경제 금융 관련 부서 및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여한 거시경제 금융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주요 리스크 요인 등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국내 금융시장도 주가가 하락하고 환율(원/달러) 및 금리가 상승하는 등 영향을 받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는 미국 연준의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등 주요국 통화 정책 기조 전환과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 경계감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중국 헝다그룹 사태 및 미국 부채한도 협상 관련 불확실성 등 주요 대외리스크 요인들이 글로벌 투자심리 악화에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 주된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향후 대외리스크 요인들이 전개되는 과정에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나 우리 시장의 기초여건을 고려할 때 다른 국가에 비해 다소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측면이 있다"며 "해외에서 바라보는 우리 경제에 대한 평가 등을 보다 종합적이고 객관적으로 고려하면서 차분하게 시장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외평채(외국환평형기금채권)가 역대 최저수준의 가산금리를 달성해 성공적으로 발행한 것은 우리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견고한 신뢰를 방증하는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화 채권의 경우 글로벌 안전자산으로서의 지위가 향상됨에 따라 올해 중 중장기물 중심으로 외국인 매수세가 강화되면서 9월 말 기준 잔액이 최초로 200조원을 돌파했다"며 "견조한 수출 증가세와 4% 이상의 성장률 전망 등 기업 실적의 기반이 되는 실물경제 여건도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말했다.

또 "역대 최고 수준의 국가신용등급과 외환보유액과 함께 CDS프리미엄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유지하는 등 우리의 대외신인도와 대외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 등도 흔들림 없이 유지·관리되고 있다"고도 했다.

이 차관은 "다만 향후 주요 대외리스크들의 전개를 가늠할 주요 이벤트들이 지속 예정돼 있는 상황인 만큼 금융·외환시장의 안정을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수 있도록 가용한 조치를 철저히 점검·준비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이어 "국채시장과 관련해서는 최근 가파른 금리 오름세 등을 고려해 수급 여건에 따라 연물별 발행물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등 적극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07_000160552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