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5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분자진단 전문기업 랩지노믹스는 CD47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LGP-S01' 관련 동물실험 결과에서 높은 안전성과 항암 효능을 검증했다고 7일 밝혔다.

랩지노믹스에 따르면 LGP-S01은 CD47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는 페리틴 기반 항암제다. CD47은 주로 암세포에 과발현돼, 대식세포가 암세포를 먹는 '식균작용(Phagocytosis)'을 차단하는 신호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CD47 억제 항암치료는 차세대 면역항암제가 될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인지한 글로벌 빅파마에서는 최근 공격적으로 CD47 타깃 약물을 도입하고 있다.

CD47 억제제로 임상 선두를 달리고 있는 길리어드(Gilead Science, 임상 3상 진입)는 49억 달러에 CD47 항체회사 포티세븐(Forty Seven)을 인수했고, 애브비(Abbvie)도 19억4000만 달러에 CD47 단일클론항체를 아이맵(I-Mab)으로부터 기술 도입했다. 지난 8월에는 화이자(Pfizer)가 22억6000만 달러에 CD47 표적 융합단백질회사 트릴리움(Trillium Therapeutics)을 인수한 바 있다.

다만 CD47은 적혈구(RBC)를 포함한 정상세포에도 발현돼 있어 길리어드를 포함한 항체기반 CD47 억제제는 적혈구 감소로 인한 악성빈혈(anemia)과 같은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돼 치료제 용량을 높이는 데 한계를 갖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화이자가 인수한 트릴리움은 항체가 아닌 융합단백질(fusion protein) 방식을 이용하고 있는데, 트릴리움의 전략은 부작용을 낮출 수 있지만 낮은 농도에서는 치료 효능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 고용량을 주입해야 한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랩지노믹스의 LGP-S01은 최근 진행한 동물실험에서 다른 개발사의 치료 용량보다 5배 높은 용량 주입에서 적혈구 감소 현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으며, CD47 항체치료제와 비교해도 LGP-S01의 항암효능이 유의미하게 증가했다.

김태억 랩지노믹스 신약사업부문 부사장은 "CD47 타겟 약물을 개발할 때 악성빈혈 등의 부작용은 감소시키면서 높은 효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성공요소이자 차별화 포인트"라면서 "LGP-S01의 안전성은 글로벌 빅파마 데이터와 비교해도 상당히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으며 항암효능에서도 CD47 항체보다도 확연한 효능 차이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현재 LGP-S01의 전임상 단계 진입을 위한 다양한 검증 및 전략계획을 수립 중에 있으며 내년 하반기 임상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07_000160567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