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1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의 8월 퇴직자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현지시간) 미 노동부가 발표한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지난 8월 미국의 퇴직자 수는 430만 명으로, 지난 2000년 12월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전에 퇴직자 수가 가장 많았던 때는 지난 4월, 400만 명이다.

또 전달보다 24만2000명이 직장을 그만두면서 8월 퇴직률 역시 역대 최고치인 2.9%를 기록했다.

업종별로 요식업과 숙박업 89만2000명, 소매업 72만1000명, 보건 및 사회복지 53만4000명이 각각 일자리를 떠났다.

구인 건수(채용 공고)도 감소하면서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1044만 건으로, 역대 최대였던 전달 1110만 건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WP는 평가했다.

채용 공고율은 7월 7%에서 8월 6.6%로 떨어졌다. 그러나 1년 전 4.4%보단 높은 수치라고 CNBC는 지적했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과 금리 인상에 시동을 걸고 있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은 미 노동부의 일자리 지표를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올해 말 테이퍼링을 시작하고 내년 중순께 마무리한 뒤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147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