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셀루메드는 독일 아르떼(ARTES Biotechnology GmbH)와 mRNA 제조에 필수적인 생산효소 2종 개발을 위한 위탁개발(CDMO)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유전자 설계 및 세포주 개발부터 기술이전 및 라이선스 확보까지 총 6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셀루메드는 아르떼와 협력해 내년 말까지 mRNA 필수 생산효소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30년 업력을 보유한 대규모 글로벌 위탁생산(CMO) 기업인 리히터 헬름 바이오로직스(Richter Helm Biologics GmbH&Co.KG, RHB)를 통해 미국 및 유럽 공급용 mRNA 생산 효소 제조에 착수할 예정이다.

회사는 향후 개발된 효소들의 국내 기술이전 및 GMP(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있어 아르떼와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셀루메드는 개발된 세포주의 소유권을 확보, 현재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mRNA 백신 생산 효소에 대한 기술 독립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02년 설립된 아르떼는 바이오테크놀로지 분야 CDMO 전문 기업으로 바이오시밀러, 진단, 효소 및 백신 개발 등에 주력해왔다. 또 박테리아, 효모를 이용한 재조합단백질 개발 및 생산에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말라리아, 라임병 백신을 개발해 유럽, 북미, 미국, 인도 등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이전 및 파트너십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가 다양하게 개발되고 있는 만큼 이제부터는 mRNA가 바이오 의약품을 이끌 대표적인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며 "특히 mRNA 원부자재 수급이 불안정하면서 바이오 의약품 개발은 물론 바이오 소부장 관련 연구개발 및 생산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런 시장상황에 맞춰 셀루메드는 국내 바이오 기업들이 취약한 바이오 원부자재 분야를 집중 연구했으며, 대표적인 mRNA 기반 소부장 기업으로 생산효소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mRNA 관련 국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209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