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3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이 투자한 자원개발펀드의 수익이 전액 손실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출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원개발펀드 실적에 따르면, 해외자원개발 1호 펀드인 '트로이카 해외자원개발 펀드'의 수익률은 2014년 –49.1%이었다가 지난해말 –98.9%로 확대됐다.

해외자원개발 2호 펀드인 '글로벌다이너스티 해외자원개발 펀드' 역시 2014년 수익률은 –36.0%였는데, 현재 –100%로 감소했다. 사실상 1·2호 펀드 모두 전액 손실로 결정된 셈이다.

2009년과 2010년 각각 조성된 1~2호 해외자원개발 펀드는 민간과 공기업, 투자운용사가 수은과 함께 참여한 것으로 총 출자규모는 3941억원이었다. 이 중 수은의 출자 규모는 356억원 수준이다.

당초 해외자원개발 펀드는 6800억원 수준으로 약정됐다. 산업은행(2999억원), 석유공사(1000억원), 포스코 (200억원), 한국전력공사(300억원) 등이 참여했다. 박 의원은 이들의 손실 수준도 수은과 비슷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자원개발 펀드는 이명박 정부 당시 해외자원개발 활성화 정책에 따라 사모형 투자전문회사(PEF) 형태로 설립됐다. 당시 지식경제부 주도로 민·관 투자기관에 펀드 투자 참여를 독려하는 공문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박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수은 법을 개정하면서까지 추진한 해외자원개발 실체는 자원개발펀드의 100% 손실로 귀결됐고 수은의 투자자산은 잔존가치 없는 서류상의 청산만을 남겨두고 있다"며 "수은이 대외정책금융기관으로써 해외투자 손실에 대한 경영의 책임성을 높이고 투자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3_0001612221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