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3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가 최근 과도한 개발 이익으로 각종 의혹이 일고 있는 대장동 개발사업 진행 과정에서 공사 소유 토지를 주변 시세보다 5배 넘는 금액에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농어촌공사는 2019년 공사 소유 대장동 입구 인근 토지 6필지(총면적 241㎡)를 공공개발사업 편입이라는 명분으로 시행사인 성남의뜰 주식회사에 매각하며 총 2억3906만원을 받았다.

공사가 토지를 매각하며 받은 금액은 실거래가의 약 5.2배에 달한다. 당시 해당 토지의 실거래가는 1㎡당 19만1400원이다. 공사가 매각한 토지 면적의 실거래가는 총 4612만7400원으로 실제 매각 대금과 큰 차이를 보인다.

공사가 매각한 대장동 토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321-2, 3, 16, 17번지와 319-9, 334-3번지로 현재 대장동 입구 인근에 있는 도로로 사용되고 있다.

이에 대해 공사는 공익사업 인증을 받은 공익사업자 측에서 실시한 토지 감정평가를 토대로 가격을 매겨 토지 거래를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홍문표 의원은 "토지 감정 가격은 주변 시세와 비슷한 수준에서 매겨지는 것이 일반적이고 관례상 감정사 재량으로 조정해도 보통 10% 내외로 거래가격이 매겨진다"며 "공사가 받은 가격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금액"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경영구조 악화로 허덕이는 공사가 부채를 메꾸기 위해 모종의 거래를 했을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마저 생긴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4_0001613996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