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6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전략’이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패러다임을 이끄는 선도 모델로서 입지를 확실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울산·경남은 14일 세종시에서 개최된 '균형발전 성과 및 초광역 협력 추진전략 보고회'에서 지역이 주도하는 권역별 초광역 협력의 선도 사례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보고회는 문재인 대통령과 17개 시·도지사, 정부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균형발전의 성과를 알리고, 지역이 주도하는 초광역 협력을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 정책으로 선언했다.

또 부·울·경과 충청권,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 전국 4개 권역의 초광역 협력 사례와 함께 정부의 지원 방안 등이 보고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3개 시도를 대표해 부·울·경 초광역 협력의 배경, 그간 추진해 온 부·울·경 상생의 역사, 초광역 협력의 비전 및 목표 등을 내용으로 하는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전략’을 선도 사례로 발표했다.

이어 충청권, 대구·경북, 광주·전남의 추진 전략이 소개됐다.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전략’은 ‘부·울·경, 동남권 8대 메가시티’를 비전으로 ‘기후 위기 대응 선도’, ‘혁신 기반 동반 성장’, ‘공간 압축 초광역 인프라’등 3대 분야, 8대 중점 과제로 구성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동일 생활권 형성은 메가시티의 핵심으로 부·울·경에도 수도권처럼 ‘지하광역급행철도(GTX)’ 같은 초광역 교통망 구축이 필요하고 설명했다.

또 부·울·경 메가시티가 성공할 수 있도록 교부세 지원과 균형발전특별회계 초광역협력계정 신설, 지방소비세 인상 등 재정 지원과 낙동강 통합물관리사업의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한편 부산과 울산, 경남은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을 추진할 행정기구인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합의하고, 실무를 전담할 합동추진단을 지난 7월 출범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1014_0001613734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