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92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30일 "농업을 데이터 기반의 첨단 산업으로 변모시키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2022년 신년사를 통해 "농업인의 노동력과 경험에 의존하던 농업을 기술과 데이터에 기반한 첨단 산업으로 바꿔 나가는 새로운 농업 혁명의 상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빅데이터센터를 통해 양질의 스마트팜 데이터가 수시로 수집돼 축적될 예정"이라며 "민간에 개방·공유·활용되도록 만들면 딥러닝을 통해 인공지능(AI)의 심화된 학습이 가능해질 것이고 AI가 농업 현장의 문제를 분석하고 최적의 대안을 제시해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농산물 유통까지 스마트하게 변화해야 한다"며 "내년에는 온라인 도매거래 품목과 물량을 확대하고 온라인 기반으로 농가, 소비지 최종 수요자, 식자재 업체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거래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라고 알렸다.

스마트 농업을 통해 청년농을 육성하겠다고도 밝혔다. 김 장관은 "전국 4개소의 혁신밸리를 통해 수많은 젊고 혁신적인 농업인들을 배출할 것"이라며 "스마트 농업에 관한 한 가장 앞선 기술을 배우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식량안보 강화와 관련해서는 "국산 쌀, 밀, 콩 등 주요 곡물의 비축을 확대하겠다"며 "비료 등 필수적인 원자재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수입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위기에 한발 먼저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탄소중립을 위한 농업·농촌의 구조 전환 발판도 마련한다. 김 장관은 "농업 분야 특성을 고려한 탄소중립 세부 이행계획을 내년 상반기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며 "농업 분야 탄소중립은 관행적으로 행해왔던 농법에 대한 농업인들의 인식 전환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농업인의 탄소 감축 노력에 대해 탄소배출권을 거래할 수 있도록 돕거나 공익직불제와 연계하는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고민하겠다"며 "가축 분뇨의 에너지화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전기나 잔여 열은 주민들에게 돌려드리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