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40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이번 해맞이 기간(12월31일~1월2일) 고속도로 교통량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동해로 향하는 관광객 여파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3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번 해맞이 기간 전국 교통량은 일평균 449만대로 예상됐다. 금요일(31일) 509만대, 토요일(1일) 437만대, 일요일(2일) 402만대다.

최근 4주간 금요일 평균 교통량은 515만대, 토요일 평균 교통량은 472만대, 일요일은 406만대였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해맞이 기간 고속도로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추운 날씨로 평소 수준의 교통상황을 보이겠지만 영동선, 서울양양선을 비롯한 해맞이 노선은 관광객 여파로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대 예상 소요시간은 토요일 지방 방향으로 ▲서울~대전 2시간20분 ▲서울~부산 5시간50분 ▲서울~광주 4시간10분 ▲서울~목포 4시간40분 ▲서울~강릉 4시간 ▲남양주~양양 3시간20분이다.

일요일 서울방향으로는 ▲대전~서울 2시간10분 ▲부산~서울 5시간40분 ▲광주~서울 3시간50분 ▲목포~서울 4시간20분 ▲강릉~서울 3시간40분 ▲양양~남양주 2시간50분 등이다.

이는 요금소 간 통행시간 기준이며, 일시적으로 교통량이 집중되거나 사고 등 돌발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도로공사 측은 설명했다.

최대 혼잡 예상구간은 토요일 지방방향으로 경부선은 기흥동탄~안성분기점, 북천안~옥산분기점, 영동선은 만종분기점~새말, 평창~대관령 구간 등이 지목됐다.

일요일 서울방향으로 경부선은 옥산~목천, 기흥~신갈분기점, 영동선은 속사~둔내터널, 여주분기점~호법분기점 구간 등이 꼽혔다.

도로공사는 이번 주 일요일 수도권을 비롯해 곳곳에 눈 예보가 있어 결빙구간 운전 시 주의를 당부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결빙교통사고는 주로 오전 시간대에 발생하는데, 특히 오전 6시부터 오전 10시 사이에 39.4%가 집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일반 도로보다 교량이나 터널에 결빙이 집중되는 경향이 있어 해당 구간을 지나갈 때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신규웹하드 싸다파일 정기구독권 4,900원 특가 한정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