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4
  • 0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카카오 그룹주의 주가가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주가 하락이 계속되면서 카카오 그룹의 합산 시가총액은 올 들어 50조원 가까이 줄어들며 반년 만에 거의 반토막났다. 200만 카카오 주주는 하반기 카카오의 주가 반전을 기대하고 있지만 증권가에서는 카카오에 대해 긴 터널을 지나고 있다며 출구는 아직 가늠하기 어렵다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카카오 주가는 11만2500원에서 7만1300원으로 36.62% 내렸다. 같은 기간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도 각각 47.12%, 62.01% 떨어졌고, 카카오게임즈(-46.21%), 넵튠(-58.04%) 등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5개사 모두 올해 코스피 하락률인 21.41%보다 더 부진한 흐름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는 최근 주가가 공모가인 3만9000원, 9만원 밑으로 내려온 상황이며 한때 코스닥 시가총액 2위였던 카카오게임즈는 현재 4위까지 밀려났다.

주가 하락이 이어지면서 카카오 그룹 시가총액도 쪼그라들고 있다. 전일 종가 기준 카카오 그룹 5개 상장사의 시가총액 합은 59조6115억원으로 연초(109조1323억원) 대비 50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지난해 한때 그룹 합산 시총이 120조를 상회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거의 반년 새 반토막난 것이다.

글로벌 긴축 정책 가속화 등 기술주에 대한 부정적인 시장 환경이 조성되면서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는 평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빠르고 가파른 금리 인상 기조가 카카오 등 기술주에 대한 투자심리를 훼손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카카오페이 경영진들의 스톡옵션 매각 논란, 2대주주의 블록딜 등 계열사의 개별 악재까지 겹쳐지며 카카오 그룹 전반에 하방 압력이 더해졌다.

하반기에는 카카오를 비롯해 카카오 그룹주가 국민주의 명성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카카오는 삼성전자와 함께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국민주로, 1분기 말 기준 개인투자자 202만2527명을 보유한 덕분에 투자자들 사이에서 '국민주'로 불리고 있다. 카카오는 올 들어 개인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 3위(1조7663억원)에 올라있다.

그러나 증권가에서는 카카오에 대해 목표주가를 일제히 하향 조정하면서 단기 전망에 대해서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조언을 내놓고 있다. 여전히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에 본격적인 주가 반등을 위해서는 하반기 국내 경기 회복과 글로벌 피어 밸류에이션 상승 등 외부 환경적인 요소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국내 경기 부진에 따른 광고, 커머스, 웹툰 등 주요 비즈니스의 성장 둔화를 반영해 올해 카카오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8.0% 하향하고 목표주가 역시 주요 상장 자회사의 시총과 피어 밸류에이션 하락을 반영해 기존 12만원에서 10만원으로 낮춘다"며 "주가 반등을 위해서는 국내 경기 회복을 통한 톡비즈 매출 성장과 글로벌 피어 밸류에이션 상승 등 외부 환경 요소의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실적 전망치 조정, 금리 인상으로 인한 성장주 밸류에이션 할인 등 매크로 환경에 따른 주요 플랫폼 부문 가치 하락 등을 감안해 목표주가를 11만7000원에서 10만원으로 하향한다"며 "전반적인 매크로 환경 영향 지속, 2분기 영업이익의 시장 컨센서스 전망치 대비 미달 우려, 핵심 플랫폼 자회사 중 하나인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일부 매각 추진 등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성 연구원은 "지난해 중순 플랫폼 랠리 일단락 후 긴 터널을 지나는 중"이라며 "출구는 아직 가늠하기 어려우나 꽤 오랜 기간 꽤 긴 거리를 지나고 있으며 언젠가 출구는 나타나기 마련"이라고 덧붙였다.

신사업의 지속성이 선행되고 수익성이 동반될 때 기업가치가 회복될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구성중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는 수익성 관리가 관건으로 카카오톡 출시 이후 외형성장을 해왔던 카카오의 기업가치 재평가는 2019년 비즈보드 광고상품 출시로 이뤄졌다"며 "최근 주가 하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단기적으로 톡비즈·플랫폼 기타 부문의 성장이 지속 가능한지 여부가 중요하며 신사업 모빌리티 매각 이슈도 해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