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8
  • 0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 중국의 코로나19 감염 상황 등으로 11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CNBC,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4.31포인트(0.52%) 내린 3만1173.8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4.95 포인트(1.15%) 밀린 3854.43로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62.71포인트(2.26%)나 추락한 1만1372.60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오는 13일 발표될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주목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난 5월 8.6% 보다 높은 8.8%가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만일 9%를 넘어설 경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대폭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BMO 캐피털 마켓의 이안 린젠 전략가와 벤 제프리 전략가는 마켓워치에 6월 CPI가 약 9%가 될 경우 연준 정책 입안자들에게 1%포인트 금리 인상을 "확실하게" 인지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의 코로나19 상황도 뉴욕증시에 걱정을 가져다줬다. 중국에서의 감염 확산은 제조업에 대한 영향, 전 세계 경제 전망에 대한 불안을 불렀다.

중국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마카오의 카지노를 지난 11일부터 일제히 폐쇄하는 준 봉쇄 조치에 들어갔다. 카지노 전면 페쇄 명령은 2020년 초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상하이에서는 변이인 BA.5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수 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소셜미디어 트위터의 주가는 이날 약 11.3%나 급락했다.

한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12일 오전 6시10분(한국시간) 암호화폐 비트코인은 2만393.8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대비 약 3.4% 하락한 모습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