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에 재진입했다. 미국 주요 경제지표 발표 전후로 숨고르기 하는 모양새다.

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99.1원)보다 4.9원 오른 130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4.9원 상승한 1304.0원에 출발했다. 2거래일 연속 1290원대를 지속하다가 반등한 것이다. 장중 최저 1303.4원, 최고 1308.8원으로 1300원대에서 등락을 반복하다 시작가와 동일하게 마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부담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우려 속에 달러화는 하락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전장보다 0.43% 빠진 105.779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미국 6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6.8%로 전월 대비 0.5%포인트가 뛰는 등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에 주목했다. 최근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부진으로 경기 불안감이 확대된 만큼 이번주 고용 지표 발표를 앞두고 달러화 강세 흐름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뉴욕 증시 주요 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날 대비 0.97% 올라간 3만2845.13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42% 오른 4130.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8% 뛴 1만2390.69에 마감했다.

같은 날 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장 대비 0.48%포인트 하락한 2.658%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0.77%포인트 오른 2.8905%로 집계됐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이번주 원·달러 환율은 1296~1315원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한다"며 "시장이 점차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집중하고 있지만, 연준의 긴축 부담 역시 완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번주 가격은 제한적인 상승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주초 상승 출발할 환율은 하락 주춤한 후 재차 상승 전환하며 마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