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인플레느

영국 중앙은행은 22일 기준금리를 지난달에 이어 0.50%포인트 올렸다. 기준금리가 2.25%에 달하게 되었다.

영국은행(BoE)은 지난달 27년 만에 처음으로 0.50%포인트의 빅스텝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인플레가 오랜만에 감소세로 돌았지만 영국은행이 이번에는 1989년 이후 처음으로 0.75%포인트 인상의 자이언트 스텝을 밟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미 연준이 한나절 전에 자이언트 스텝을 3연속으로 밟은 뒤 영국은행 인상은 0.50% 급에 그쳤다.

세계5위 경제국인 영국은 물가오름세(인플레)가 탈퇴한 유럽연합(EU) 유로존 및 미국보다 먼저 높게 형성되었다. 이에 영국의 중앙은행은 유로존 유럽중앙은행(ECB)이나 미국 연준보다 1년 먼저 금리 인상에 나섰다. 이번이 2021년 초 이후 7번째이다.

미 연준은 올 3월부터 5번 올리고 있으며 ECB는 7월에 11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인상을 단행했고 9월 초에 사상 최초로 0.75%포인트 인상을 실행했다.

미국은 소비자물가지수(CPI) 인플레가 8월 기준으로 8.3%이며 연방기금 마련을 위한 은행간 하룻밤 금리인 기준금리 타깃범위가 3.0%~3.25%가 됐다.

유로존의 8월 인플레는 9.1%이며 레피(대출)금리 및 데포(예치)금리의 두 정책금리 범위가 0.75%~1.25%에 놓여 있다.

기준금리가 2.25%로 오른 영국의 8월 인플레는 9.9%이다. G7에서 유일하게 10% 선을 넘은 10.1%였다가 감소한 것이다. 영국은행은 6일 취임한 리즈 트러스 총리가 가계 에너지비의 80% 인상을 취소하고 연 1000파운드(160만원) 적은 선에서 2년 동결하기 전 이대로 가면 인플레가 올해 안에 13%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에너지비가 동결되기는 했지만 영국은행이 0.50%포인트 인상에 그친 것은 인플레보다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인플레가 감소세를 지속할지 불확실하지만 내린 사실을 주목한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