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오는 17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방한을 앞두고 일부 네옴시티 관련주가 강세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네오시티주로 분류되는 대명에너지는 오전 9시4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400원(5.41%) 상승한 2만7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2만6400원에 출발한 대명에너지는 지난 9일부터 4거래일 연속 상승세로 지난 10일에는 13.84% 급등하기도 했다.

같은 시각 성신양회도 전 거래일 대비 350원(3.14%) 뛴 1만1550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 11일 거래정지됐던 인디에프는 거래 재개 후 2330원에 출발했지만 낙폭을 줄여 1.47% 오른 207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들 회사는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원지원단 명단에 있거나 사업 참여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관련주에 포함됐다.

사업 규모가 710조원에 달하는 네옴시티는 사우디가 계획 중인 스마트시티로 주거도시, 산업단지, 관광단지 건설 등을 모두 포함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사우디 북서부 홍해 인근 사막과 산악지대에 서울의 44배 넓이(2만6500㎢)로 저탄소 스마트시티를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15-16일) 이후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