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지난해 당첨되고도 찾아가지 않아 복권기금으로 귀속된 로또 당첨금이 4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소멸시효가 완성된 로또 당첨금은 413억1500만원이다.

로또는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으면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

미수령 로또 1등 당첨금은 1건(23억7900만원), 2등 23건(12억4100만원), 3등 1412건(20억2700만원)이다. 당첨금이 5만원인 4등은 12만662건(60억3300만원)이다. 당첨금이 5000원인 5등 미수령액이 전체 귀속금액의 70%인 592만6944건, 296억3500만원이다.

로또뿐 아니라 연금복권, 인쇄복권, 전자복권 미수령 당첨금을 더하면 500억원(492억4500만원)에 육박한다.

이는 작년 복권 판매액의 0.76% 수준으로,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2018년 501억3900만원에서 2019년 537억6300만원, 2020년 592억3100만원으로 늘었다가 2021년 515억7400만원으로 줄었다.

김주영 의원은 "미수령 복권 당첨금 비율이 감소세이나 금액으로 보면 여전히 큰 규모"라며 "적극적인 홍보와 소멸 시효 연장 등을 통해 미수령 비율을 낮춰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