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도가 제주경제 외연을 확장하고 국제교류 선도 지역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제주-아세안+α(플러스 알파)' 정책을 본격화하고 있다.

2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오영훈 지사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한다. 지방정부 차원의 외교 영역을 넓히고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이다.

도는 중계무역 거점인 싱가프로에 통상, 관광 홍보, 국제교류의 거점으로 활용할 해외사무소(제주사무소)를 새로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싱가포르 제주사무소를 중심으로 아세안+α 펼치며 문화와 관광 및 투자, 통상물류, 미래산업, 농수축산 분야의 교류협력을 아세안 10개국은 물론 중공, 환태평양 지역까지 넓힌다는 복안이다.

오 지사는 이번 출장에서 싱가포르 외교부·국토개발부 선임국무장관과 기업청장, 관광청장 등 현지 정부 고위인사와 연이어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설명하고 해외사무소 설치 등 제주와 싱가포르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오 지사는 싱가포르여행사협회장과도 만나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활용, 양 지역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관광 경쟁력 강화 전략을 협의한다. 또 도시계획전시관·싱가포르의 옛 에코타운인 풍골을 둘러보고 도시개발청 부청장과 지속가능한 도시 구현을 위한 도시계획정책을 교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싱가포르 한국대사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싱가포르 무역관, 한인회 및 현지 한국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지며 제주 상품의 수출 확대를 위한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싱가포르 톰슨프라자에서 '이것이 제주도다'를 주제로 열리는 2023 제주 우수상품 기획전도 방문해 참여 기업들을 격려한다. 싱가포르에 있는 APEC 사무국을 방문해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를 위한 홍보전도 펼친다.

오 지사는 "제주가 한반도의 끝자락이 아니라 대양을 향한 대한민국의 출발점"이라며 "지리적 이점과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아세안+α' 정책은 제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제주의 경제 무대를 아세안과 중동, 환태평양 지역으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도의 핵심 국제관계 전략인 '아세안+α' 정책은 아세안 시장만 아니라 환태평양과 중동지역까지 전략적 국제관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