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20.11.02
  • 0
  • 0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제28대 위원장으로 연임된 김동명 위원장은 25일 "윤석열 정부의 노동탄압, 노동말살 폭주에 맞서 투쟁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3년 임기를 시작하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윤석열 정권은 지난해 말부터 지금까지도 노동계를 국민들로부터 고립시키기 위한 작태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7일 열린 한국노총 임원 선거에서 제28대 위원장에 당선되며 연임에 성공했다. 사무총장에는 김 위원장의 러닝메이트인 류기섭 공공연맹 위원장이 당선됐다.

김 위원장은 최근 정부의 노조 회계 투명성 강화 방침과 설 연휴 직전 양대노총 건설노조 압수수색 등을 강력 비판했다.

그는 "한국노총은 이미 외부 공인 회계사를 포함한 회계 감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정부는) 한국노총이 조합비와 국고를 불투명하게 운영하는 것처럼 거짓 선동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노동개혁을 추진 중인 정부는 지난해 12월18일 한덕수 국무총리의 '노조 활동에 햇빛을 제대로 비춰 국민이 알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발언을 시작으로 노조 회계 투명성 강화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이 '노조 부패'를 공직·기업 부패와 함께 3대 부패로 규정하며 회계 투명성 강화에 힘을 실었고, 고용노동부도 '노조 회계 공시 시스템'을 3분기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자주성이 생명인 노조의 회계를 국가가 감시하겠다고 한다. 그야말로 월권이 아닐 수 없다"며 "노조의 회계 투명성을 높이는 것은 중요하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노조 스스로 알아서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조합원 채용 강요 등 '건설현장 불법행위' 수사를 이유로 경찰이 지난 19일 양대노총 건설노조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서는 "정부는 건설산업 분야의 구조적 문제는 방치한 채 노동자와 노조 때리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윤석열 정부가 노조를 비리집단, 개혁해야 할 집단으로 매도하는 것은 그 의도가 분명하다"며 "노동개악을 좀 더 확실하게 밀어붙이기 위해 노조를 국민에게서부터 고립시킬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노동시간 유연화, 성과급제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폐지 등 재벌과 대기업 숙원사업 해소가 바로 윤석열 정부가 표방하는 노동개혁"이라며 "개혁을 빙자한 노동탄압이며 노동자 죽이기"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선거 과정에서 한국노총을 상시적 투쟁기구로 즉각 개편하고, 정권의 억압과 탄압에 맞서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을 한시도 잊지 않겠다. 윤석열 정부의 노동탄압에 맞서 단결과 투쟁을 무기로 당당하게 싸우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대법원 특수 감정인 자격을 갖춘 데이터 복구 포렌식 전문

해산물 싸게 먹으려고 차린 회사! 당일배송! 익일도착! 주앤주프레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