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9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농구 원주 DB가 상무(국군체육부대)에 역전승을 거두고 컵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상무는 2연패에 빠졌다.

DB는 13일 경북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프로농구 컵대회 C조 경기에서 상무에 86-84로 승리했다.

이로써 DB는 컵대회 첫 승에 성공했고, 상무는 지난 11일 한국가스공사전에 이어 2연패을 기록했다.

DB는 새 외국인 선수 레나드 프리먼이 23점 13리바운드 더블더블로 높이를 장악했고, 허웅이 20점 4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또 김종규는 마지막 결승포를 포함해 12점 12리바운드로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쳤다.

상무는 오는 12월 제대 후 DB에 합류하는 강상재가 30점 15리바운드로 펄펄 날았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또 한희원이 21점 7리바운드, 박지훈이 14점 4어시스트로 고군분투했다.

상주가 전반에만 18점을 몰아넣은 강상재를 앞세워 DB에 48-4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DB는 3쿼터 14점을 집중시킨 프리먼의 활약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76-67로 마지막 4쿼터에 들어간 DB는 턴오버로 위기를 맞았다. 여기에 상무 박봉진의 3점슛이 연달아 터지며 다시 승부가 뒤집어졌다.

패색이 짙던 DB는 종료 11초를 남기고 허웅이 결정적인 3점슛으로 동점을 만든 데 이어 경기 종료직전 김종규가 스틸 후 속공으로 위닝샷을 만들며 극적인 역전승에 성공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10개 구단과 상무를 포함해 총 11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었지만, 서울 삼성이 코로나19 집단 확진으로 불참하면서 10개 팀이 출전했다.

A~D조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D조에선 삼성이 불참하면서 울산 현대모비스가 4강에 직행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선 오리온이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3000만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3_000158192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