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8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최고의 적은 자만이다. 홈 경기인 만큼 꼭 승리하도록 하겠다."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이 BG 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 16강전 방심을 경계하며 필승 의지를 보였다.

김상식 감독은 14일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 "홈에서 열리는 만큼 무관중이지만 홈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을 기억하고 꼭 이기도록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북은 15일 오후 5시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빠툼과 2021시즌 ACL 16강전 단판 승부를 펼친다. 무관중 경기다.

K리그1 4연패에 빛나는 전북은 이번 시즌 선두 울산 현대(승점 55)에 승점 4점 뒤진 2위(승점 51)를 기록 중이다.

정규리그와 ACL 두 마리 토끼를 노리는 전북은 ACL 16강전 승리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김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해야 한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치른 조별리그에서 받은 좋은 기운을 이어가겠다"며 "빠툼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가 앞서지만, 상대도 조직력을 잘 갖춘 팀"이라고 했다.

이어 "상대가 약체지만, 내려서지 않고 압박을 잘한다. 내일 경기장에 나가봐야 상대가 어떻게 나올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최고의 적은 자만이다. 절대 자만하지 않고 홈에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빠툼은 아우렐리오 비드마르 감독이 코로나19로 인한 격리 문제로 이번 16강전에 불참했다.

김 감독은 "돌발 상황에선 감독이 있고 없고 차이가 있다"면서도 "그런 것에 신경 쓰지 않고 우리 홈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로테이션 가능성에는 "2~3자리가 바뀔 수 있지만 큰 틀은 바뀌지 않는다. 단판 승부기 때문에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다. 방심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태국 국가대표 측면 수비수 사살락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내일이 선발로 나가는 첫 경기가 될 텐데,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이란 말이 있다. 상대를 잘 아는 선수기 때문에 공략을 잘해줄 것"이라고 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사살락도 "태국 팀과 만나 영광이다. 빠툼에는 친한 형과 동생들이 많은데, 그런 것 상관없이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이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빠툼에서 경계해야 할 선수로는 10번의 티라실 당다와 6번의 사라히 유옌을 꼽았다.

그는 "두 선수를 조심해야 한다. 태국 국가대표로도 뛴다"고 말했다.

전북에서 많은 기회를 얻지 못한 사살락은 "언제 올지 모를 기회를 잡기 위해 항상 준비했다. 내일 경기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겠다"고 힘줘 말했다.

지난 7월 임대로 전북 유니폼을 입은 사살락은 8월7일 대구FC전, 8월11일 광주FC전에 두 차례 교체로 출전한 게 전부다.

한편 감독대행 자격으로 전북 원정길에 나선 수라차이 자투라파타라퐁 수석코치는 "구스타보를 경계해야 한다. 그 외에도 전북은 모든 선수가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북에 승리해 빠툼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838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