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24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개최가 임박한 가운데 대회 취소 또는 축소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국 시도체육회 등 체육인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14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전국체전이 다음달 8일부터 14일까지 경북 구미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국체전은 코로나19로 지난해 열리지 않아 2년만에 치러지는 것으로 현재 배드민턴 등 일부 종목은 사전경기가 열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한체육회와 정부부처가 전국체전 축소 또는 취소 등에 대해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국 시도체육회가 단체행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회가 불과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 속에, 그것도 시도체육회와의 협의나 논의 없이 졸속 추진될 수 있는 상황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각 시.도를 대표해 전국체전에 나선 선수들은 집중강화훈련 등을 소화하며 구슬땀을 흘렸고 현재도 막바지 훈련이 한창이다.

시도체육회는 전국체전의 경우 선수들의 진로와 취업(계약), 운동부 창단 등 체육인들의 삶과 직접적으로 연관돼있고 올해에도 대회가 열리지 않을 경우 대한민국 스포츠를 심각하게 위축시킬수 있다고 판단해 '전국체전 정상개최' 건의서를 정부에 전달 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전국체전을 '위드 코로나'를 여는 첫 단추로써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982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