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41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나고야 그램퍼스(일본)에 져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이병근 감독이 이끄는 대구는 14일 오후 6시 일본 나고야의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고야와의 ACL 16강 원정 단판 승부에서 2-4로 역전패했다.

조별리그 2위로 구단 사상 처음으로 16강에 오른 대구는 원정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갔으나 후반에 수비가 무너지며 고개를 숙였다.

대구는 2019년 첫 ACL 무대에 진출해 조별리그 탈락했고, 올해는 16강에서 눈물을 흘렸다.

수중전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대구는 전반 4분 만에 세징야의 벼락같은 중거리슛으로 나고야의 허를 찔렀다.

8분 뒤 나고야의 폴란스 출신 골잡이 야쿠프 스비에르초크에게 동점골을 내준 대구는 전반 28분 에드가의 헤딩 추가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전반 33분경 올림픽 대표팀 출신 수비수 정태욱이 부상으로 교체되면서 후반에 수비가 급격히 흔들렸다. 여기에 후반 12분에는 베테랑 이용래까지 쓰러졌다.

결국 후반 18분 스비에르초크가 헤더로 한 차례 더 대구 골망을 가르며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2분 뒤 스비에르초크가 대구 수비 실수를 틈타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역전골을 터트리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또 후반 34분에는 나카타니 신노스케가 코너킥 찬스에서 헤더로 쐐기골을 성공시키며 대구의 추격 의지를 꺾였다.

대구는 이근호, 안용우를 교체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만회골에 실패하며 2-4 패배로 대회를 마감했다.

한편 동아시아지역 8강, 4강전은 10월 17~20일 전주에서 열린다. 결승전은 11월23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단판으로 치러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3933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