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37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T 위즈가 두산 베어스의 7연승을 저지했다.

KT는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과의 원정경기에서 신본기의 맹타와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를 앞세워 4-3으로 승리했다.

신본기는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오윤석은 3타수 1안타 1도루 2득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데스파이네는 시즌 10승 달성에 실패했지만, 5⅓이닝 8피안타 3실점으로 선방해 승리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3연승을 올린 KT(62승 4무 39패)는 선두를 질주했다.

두산은 역전패를 당해 아쉽게 7연승에 실패했다. 시즌 49승 3무 51패를 기록해 7위에 머물렀다.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는 6이닝 4피안타 3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과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해 시즌 13승 달성에 실패했다. 두산 외국인 선수 최다기록인 14경기 연속 퀄리티스트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초반은 투수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두산 미란다는 시속 140㎞대 중·후반의 직구와 날카로운 포크볼을 앞세워 압도적인 피칭을 했다.

최근 성의 없는 플레이로 이강철 감독에게 질책을 받았던 데스파이네는 시속 150㎞가 넘는 빠른 직구를 앞세워 호투를 선보였다.

두산이 3회말 선제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김재호와 박세혁의 연속 안타 등으로 1사 1, 3루 찬스를 잡은 두산은 김인태의 투수 앞 땅볼로 1점을 올렸다.

기선을 제압한 두산은 4회 2사 후 강승호의 안타와 박계범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재호가 적시타를 날려 2-0으로 달아났다.

KT 역시 5회 처음으로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선두타자 배정대의 안타와 오윤석의 2루타로 무사 2, 3루 기회를 잡았다. 제러드 호잉과 문상철이 삼진을 당하면서 무득점에 그치는 듯 보였지만, 신본기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조용호의 1루 땅볼이 나왔다. 이때 두산 1루수 호세 페르난데스의 포구 실책이 나오면서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6회말 더블스틸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재환의 2루타 등으로 1사 1, 3루 찬스를 잡은 두산은 KT의 배터리를 흔들었다. 1루주자 강승호가 재빠르게 2루를 훔쳤고, KT 포수 장성우가 2루에 공을 던진 사이에 3루주자 김재환이 홈을 파고들어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KT는 7회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했다. 오윤석의 볼넷과 도루로 만든 2사 2루에서 신본기의 결승 적시타가 터졌다.

KT는 4-3으로 리드를 잡자, 필승조를 투입했다. 주권(⅔이닝 1피안타 무실점)과 이대은(1⅓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이 1점차 리드를 지켰다.

마무리 김재윤은 9회 등판해 시즌 26세이브(4승 3패)를 기록해 30세이브 고지를 향해 가고 있다.

한편, 주권은 KBO리그에서 두 번째로 3년 연속 20홀드(3승 3패) 고지를 밟았다. 주권은 홀드 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405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