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CoinNess
  • 조회 수 12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승부차기 혈투 끝에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를 꺾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 올랐다.

울산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가와사키와의 2021 ACL 16강 단판 경기에서 연장까지 120분 승부에서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지난 대회 우승팀인 울산은 8강에 진출하며 2연패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가와사키와 상대 전적에서 4경기 동안 2승2무로 패배가 없던 울산은 이날 승부차기 승리로 우위를 이어갔다.

한일 양국 프로축구 정규리그 1위 팀 간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이번 승부는 90분을 지나 연장전에서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

오세훈, 바코, 이동경, 이동준 등을 선발로 내세운 울산은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정성룡을 넘지 못했다.

전반 23분에는 오세훈의 헤딩슛이 정면으로 향했다. 또 전반 40분 오세훈의 헤더는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후반에도 흐름은 비슷했다. 양 팀 모두 빠른 패스 플레이로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았다.

울산은 후반 22분 이동경, 김성준을 동시에 불어들이고 이청용, 윤빛가람을 동시에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그리고 후반 막판에는 김지현, 윤일록까지 들어갔다.

90분을 지나 연장 승부에서도 팽팽한 싸움은 계속됐다. 연장 전반 막판에는 조현우가 상대 결정적인 헤딩슛을 극적으로 쳐냈고, 연장 후반 종료직전 김진현의 헤딩슛은 골대를 맞았다.

결국 양 팀의 대결은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전 현직 국가대표 골키퍼의 대결에선 조현우가 웃었다.

조현우는 가와사키 두 번째 키커와 네 번째 키커의 슛을 크로스바 위로 유도한 데 이어 마지막 키커인 이네나카의 슛을 막아냈다.

울산은 두 번째 키커인 원두재의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세 번째 키커인 이동준이 막혔지만, 이청용과 윤일록에 이어 마지막 키커인 윤빛가람이 성공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210914_0001584015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추천+댓글 한마디가 작성자에게 힘이 됩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전국 휴대폰성지] 대한민국 TOP 성지들만 모았습니다.

[싸다파일] 회원가입만 해도 777,777P 증정!! 🚀무료영화 다운로드 바로가기